CJ Now

CJ올리브영, ‘웨이크메이크’로 중동 뷰티 본격 공략

공유하기

올리브영 중동 뷰티 공략 웨이크메이크

UAE 거점 삼아 중동 뷰티 시장 공략…아마존과 페이시스 등 현지 온ㆍ오프라인 플랫폼 진출

CJ올리브영(이하 올리브영)은 자체 화장품 브랜드(PB)를 앞세워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중동 뷰티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올리브영이 중동 여심을 사로잡기 위해 낙점한 첫 번째 브랜드는 웨이크메이크(WAKEMAKE)다.

웨이크메이크는 올리브영이 2015년 선보인 자체 색조 화장품 브랜드다. 색조가 발달한 중동 뷰티 시장 특성을 고려해 다채로운 컬러와 선명한 발색이 강점인 웨이크메이크를 첫 수출 브랜드로 선정했다.

특히 최근 산업 전반에서 중동 특수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올리브영은 30대 미만 인구가 많아 화장품에 특히 관심이 높은 아랍에미리트(이하 UAE)를 중동 진출 거점으로 선택했다.

수출 첫 브랜드로 자체 색조 브랜드 ‘웨이크메이크’ 낙점…또렷한 눈매 연출 위한 아이메이크업 제품 인기

웨이크메이크는 지난해 8월 현지 대표 이커머스 플랫폼 아마존(Amazon.ae)과 눈닷컴(Noon.com) 입점을 시작으로, 올해 1월부터는 세포라와 페이시스(Faces) 등 현지 오프라인 매장까지 판매처가 확대됐다.

UAE에서 가장 인기있는 상품은 ‘웨이크메이크 철벽 펜 아이라이너’다. 히잡으로 얼굴을 가리는 여성들이 아이 메이크업에 관심이 큰 만큼, 지속력이 강점인 이 제품은 아마존 입점 3개월 만에 고객 평점 4.5점(5점 만점)을 기록했다. 아이라이너 외에도 아이섀도우와 아이브로우 등 눈에 포인트를 주는 제품들이 특히 인기다.

“K뷰티 성장 기회 요인을 적극 발굴하고 지원하며 한국 화장품의 세계화에 앞장설 것”

올리브영은 웨이크메이크를 시작으로 올해 브링그린(BRING GREEN) 등 자체 기초 브랜드의 UAE 수출을 순차적으로 준비하고 있으며, UAE를 거점 삼아 주변 국가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가격과 품질 경쟁력이 좋은 K-뷰티에 대한 선호도가 최근 높아지는 추세인 만큼, 자체 브랜드 수출을 통해 중동 뷰티 시장 동향을 면밀히 살펴 나갈 계획”이라며 “K-뷰티 성장 기회 요인을 적극 발굴하고 지원하며 한국 화장품의 세계화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리브영은 해외 150여 개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역(逆)직구 플랫폼 ‘글로벌몰’을 운영, 경쟁력 있는 국내 중소기업의 수출 게이트웨이로도 맹활약 중이다. 취급 품목의 70% 이상이 중소기업 상품으로 이루어져,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브랜드의 글로벌 시장 연착륙을 돕고 있다. 글로벌몰은 론칭 이듬해인 2020년부터 작년까지 연평균 매출이 85% 신장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2023.02.21.